동부매일
뉴스사회
[영상] 여수해경, 보험금 노리고 아내 탄 차량 바다에 밀어 넣은 남편 구속아내 명의의 17억여 원 보험금 노려
범행 장소 사전 답사 등 치밀함 보여
마재일 기자  |  killout1339@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3.06  10:21:2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17억여 원의 보험금을 노리고 아내가 타고 있는 승용차를 고의로 바다에 추락시켜 사망케 한 혐의로 50대 남성이 구속됐다.

6일 여수해양경찰서 따르면 지난해 12월 31일 아내와 함께 여수 금오도에 들어간 A(50)씨는 이날 저녁 10시경 한 선착장에서 일부러 자신의 승용차를 추락 방지용 난간에 부딪힌 후 이를 확인한다며 차에서 내렸다. 이후 A씨는 아내 B(47)씨가 타고 있던 이 차를 바다에 밀어 넣어 아내는 빠져 나오지 못하고 숨졌다.

해경 조사 결과 A씨는 차량이 순간적으로 추락해 구조하지 못했다고 주장했지만, 페달식 주차 브레이크는 잠기지 않았고 기어도 중립(N) 상태였으며, 바닷물이 빨리 들어찰 수 있도록 조수석 뒤 창문을 약 7cm 정도 내려놓은 것으로 드러났다.

   
▲ 여수해양경찰서는 지난해 12월 거액의 보험금을 노리고 아내가 타고 있는 자동차를 고의로 바다에 추락시켜 살해한 혐의로 A(50)씨를 구속했다. 사진은 여수 금오도 내 한 선착장에서 추락한 A씨 승용차를 인양하고 있다. (사진=여수해경 제공)

단순 추락사고로 끝날 뻔했던 이번 사건은 사망자 명의로 17억5000만 원 상당의 보험이 들어있다는 것을 수상히 여긴 해경에 의해 수사가 시작된 후 그 전말이 드러났다.

사건 발생 20일 전인 12월 10일 B씨와 재혼한 A씨는 B씨와 사귀던 10월부터 11월 사이에 거액의 보상금을 받을 수 있는 보험에 가입했다. 그리고 B씨와 혼인 신고한 후 보험 수익자를 자신으로 변경하는 한편 사건 일주일 전 미리 범행 장소를 사전 답사하는 치밀함까지 보였다.

특히 사고 현장 인근에 있던 CCTV에는 사고 당시 차량이 해상으로 추락하는 것을 지켜본 후 현장을 빠져나가는 A씨의 모습이 고스란히 담겼다.

여수해경 관계자는 “사고 발생 초기부터 단순 추락 사건으로 보지 않고 사건 접수 후 바로 수사본부를 꾸리고 증거 수집 등 치밀한 수사를 통해 한 달여 만에 A씨를 구속하게 됐다”고 말했다.
 

   
▲ 여수해양경찰서는 지난해 12월 거액의 보험금을 노리고 아내가 타고 있는 자동차를 고의로 바다에 추락시켜 살해한 혐의로 A(50)씨를 구속했다. 사진은 여수 금오도 내 한 선착장에서 추락한 A씨 승용차를 인양하고 있다. (사진=여수해경 제공)
< 저작권자 © 동부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마재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가장 많이 본 기사
1
지역 분열과 반목의 씨앗 된 여수시 통합청사
2
여수 소호동동다리 쓰레기 ‘둥둥’…“미국서 온 손님한테 창피했다”
3
검찰, 여수산단 대기오염물질 배출량 조작 의혹 업체 압수수색
4
여수시 통합청사 논란 종지부…해결 로드맵을 위한 합리적 지혜 필요한 때
5
공공기관 유치 등 여수시 적극적인 행정 필요
6
여수시 허가민원과, 홀몸 어르신 주택개량 봉사 ‘구슬땀’
7
바른미래당 수석대변인에 여수갑 지역위원장 최도자 의원
8
겨울철 비수기 여수 거문도 여객선 비용 반값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라남도 여수시 소호로 514, 4층(소호동)   |  대표전화 : 061)654-8776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전남아00326  |  등록일자 2019. 1. 9.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전남 다00249   |  등록연월일 : 2007. 10. 15  |  간별 : 주간
발행·편집인 : 마재일  |  인쇄인 : 강정권 ㈜남도프린테크  |  청소년보호 책임자 : 마재일
Copyright © 2011 동부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dbltv.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