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매일
뉴스사회
진영 장관 후보자, “과거사 아픔 치유…입법·정부 의지 필요”인사청문회 모두발언서 국가 통합 차원서 필요
마재일 기자  |  killout1339@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3.27  16:26:1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후보자는 27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 모두발언에서 “과거사의 아픔을 치유해 누구도 소외당하지 않는 사회가 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진 후보자는 강창일 의원(더불어민주당·제주시갑)의 과거사 문제 해결 의지 질의에 대해 “국가 통합차원서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입법적인 부분도 필요하고 정부 의지도 필요하다고 본다”고 답변했다.

강 의원은 이날 “공권력에 의한 민간인 학살 사건으로 제주4·3을 비롯해 여수·순천사건, 한국전쟁기 민간인 학살 사건 등이 있다”며 “과거사가 상황이 다르다. 어떤 것은 진상 규명이 끝나 명예회복해야 하는 것이 있고 여수·순천 사건은 새로 시작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 의원은 이어 “우선은 순서에 따라 차근차근 해나가야 한다”며 “김부겸 (행정안전부)장관이 의지를 가지고 많은 준비를 해놨다. 좀 더 발전시켜서 과거사 아픔을 치유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특히 “(과거사 치유는) 사회정의, 국가정의를 위해 필요한 일”이라며 “대통령은 말을 해놓는데 실행이 하나도 안되고 있다. 적극적으로 정부가 나서서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에 진 장관 후보자는 “국가 통합차원서 (과거사 치유는)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입법적인 부분도 필요하고 정부 의지도 필요하다고 본다”고 답했다.

< 저작권자 © 동부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마재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가장 많이 본 기사
1
‘여수는 불법 현수막 무법도시’…웅천 퍼스트시티도 불법 현수막
2
단속 비웃는 여수 웅천 퍼스트시티 불법 현수막
3
여수 주택조합원 돈 17억 빼돌린 아파트 대행사 대표 구속
4
여수소방서·전남대학교, 합동 소방훈련 실시
5
‘소고기·쌀·배추김치’ 원산지 표시 위반 20곳 적발
6
“주민 무시한 일방적 개발” 여수 만흥 주민들 결사반대
7
“여수시는 만흥 민간임대주택 개발을 철회하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라남도 여수시 소호로 514, 4층(소호동)   |  대표전화 : 061)654-8776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전남아00326  |  등록일자 2019. 1. 9.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전남 다00249   |  등록연월일 : 2007. 10. 15  |  간별 : 주간
발행·편집인 : 마재일  |  인쇄인 : 강정권 ㈜남도프린테크  |  청소년보호 책임자 : 마재일
Copyright © 2011 동부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dbltv.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