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매일
뉴스사회
‘소고기·쌀·배추김치’ 원산지 표시 위반 20곳 적발여수 농관원, 12곳 검찰 송치·8곳 과태료 부과
마재일 기자  |  killout1339@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6.21  10:31:3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미국산 소고기를 식재료로 사용하면서 국내산으로 거짓 표시한 식당. (사진=여수 농관원)

농산물의 원산지 표시 위반 사례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전남지원 여수사무소(소장 이현주)는 21일 원산지 표시 대상 업소 1만1316개소 중 1046곳을 단속해 원산지표시 등 위반업체 20곳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농관원에 따르면 단속 결과 원산지 거짓 표시가 12곳(60%)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원산지와 양곡 등을 미표시한 업체는 8곳(40%)이었다.

업종별로는 농·축산물 유통·판매업이 9건(45%)으로 가장 많았고, 음식점이 8건(40%), 노점상 2건(10%), 농산가공품 1건(5%)으로 나타났다. 품목별로는 쇠고기, 돼지고기, 쌀, 배추김치, 대추 등 5품목이 15건 적발돼 75%를 차지했다.

국내산 대추의 작황 불량을 틈타 중국산 대추를 국내산으로 속여 판매한 노점 2곳도 적발했다.

미국산 쇠고기 등을 국내산으로 속여 판매한 12곳에 대해서는 형사입건해 검찰에 송치했다. 원산지·양곡·축산물 이력을 표시하지 않고 판매한 8곳은 296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했다.

여수 농관원은 수요가 많고 원산지 위반이 잦은 품목을 중심으로 지속적인 단속을 펼칠 방침이다.

< 저작권자 © 동부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마재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가장 많이 본 기사
1
여수 영화세트장 ‘애물단지 전락’ vs ‘지역 홍보·경제 활성화’
2
여수 스마일치과 김정웅 원장, 애지신인문학상 시인 등단 ‘화제’
3
여수 연도초, 마을과 교육공동체가 함께 하는 별빛 음악회
4
“여수산단 현안에 여수시 안이한 행정”
5
정신병원서도 쫓겨나는 여수 최중증 발달장애인
6
문화재 보호구역 여수 백도 해상서 불법 낚시…올해만 4번째 적발
7
“여수 웅천택지 패소 반환금 혈세 투입 안 돼”
8
여수서 20~21일 제1회 전국 해양레저스포츠 대회
9
하반기 등하굣길 안전지킴이 100명 모집
10
여수산단 모든 환경오염 배출시설, 주민이 직접 현장 확인 가능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라남도 여수시 소호로 514, 4층(소호동)   |  대표전화 : 061)654-8776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전남아00326  |  등록일자 2019. 1. 9.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전남 다00249   |  등록연월일 : 2007. 10. 15  |  간별 : 주간
발행·편집인 : 마재일  |  인쇄인 : 강정권 ㈜남도프린테크  |  청소년보호 책임자 : 마재일
Copyright © 2011 동부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dbltv.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