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매일
뉴스사회
여수국가산단 대기오염물질 배출 조작 기업 관계자 무더기 유죄법원, 기업 임직원 등 집행유예·벌금형 선고
마재일 기자  |  killout1339@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17  17:24:3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여수국가산단 전경. (사진=마재일 기자)

법원이 대기오염물질 배출 측정값을 조작한 여수국가산단 기업 임직원들에게 무더기로 유죄를 선고했다.

광주지법 순천지원 형사1단독은 17일 환경분야 시험·검사 등에 관한 법률(이하 환시법) 위반과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 된 GS칼텍스 임원 김 모(56) 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사회봉사 명령 160시간을 선고했다. 또 같은 혐의로 불구속기소 된 정 모(46) 팀장에게는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 사회봉사 명령 80시간을 선고했다. 이어 김 모(50) 팀장과 김 모(31) 담당에는 각각 벌금 1000만 원을, 정 모(31) 담당에게는 벌금 900만 원을 부과했다.

재판부는 “피고들의 공소사실 중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는 범죄가 되지 않거나 증명이 없는 경우에 해당돼 무죄”라며 “환경분야 시험·검사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는 유죄가 인정된다”고 판결했다. 이어 “기록과 법령에 따를 경우 환경업무의 관리·감독과 단속 권한까지 가진 환경부나 전라남도가 피고의 행위로 인해 기관들의 업무가 구체적으로 방해받은 증거가 없다”고 했다. 다만 “환시법 위반의 경우 측정 대행업체와 짜고 범행을 한 정도가 중하고 장기간에 걸쳐 위반 횟수도 많은 점으로 미루어 넉넉히 유죄가 인정된다”고 설명했다.

GS칼텍스 임원 등은 같은 업체의 직원, 측정 대행업체 측과 공모해 2015년 1월부터 지난해 말까지 측정 대행업체로부터 조작된 대기측정기록부와 미측정 기록부를 발급받아 측정값을 허위로 입력하도록 한 혐의로 기소돼 재판에 넘겨졌다.

같은 시간 광주지법 순천지원 법정에서 열린 LG화학 관계자 11명에 대한 재판에서도 집행유예와 벌금형이 선고됐다.

광주지법 순천지원 형사4단독은 환경분야 시험·검사 등에 관한 법률 위반과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 된 LG화학 임원 이 모(53) 씨에게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 불구속기소 된 전 임원 이 모(58) 씨에게는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각각 선고했다. 나머지 불구속기소 된 이 모(50) 팀장 등 9명에게는 800만~700만 원의 벌금형이 부과됐다.

LG화학 전·현직 임직원들은 지난 2015년 7월부터 지난해 6월까지 측정 대행업체로부터 조작된 대기측정기록부와 미측정 기록부를 발급받아 측정값을 허위로 입력하도록 한 혐의다.

재판부는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혐의와 관련, 기본부과금 부과 업무를 방해한 혐의에 대해서만 유죄로 인정한다”며 “나머지 배출량 측정값 입력 행위에 따른 배출량 산정 업무, 환경종합계획 수립 업무, 도지사 지도점검 업무를 방해한 혐의에 대해서는 무죄”라고 밝혔다.

한편, 광주지법 순천지원은 지난 15일 대기오염 물질 측정치 조작에 관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측정 대행업체 관계자들에게 모두 집행유예를 선고했다.

< 저작권자 © 동부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마재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가장 많이 본 기사
1
[영상] 여수 만흥지구 임대주택 반대 주민들 “개발계획 철회” 국토부서 시위
2
여수라이온스클럽, 신명노인요양원서 봉사활동 ‘훈훈’
3
[영상] 영하 날씨에도 여수 만흥 주민들 사흘째 국토부 항의집회
4
‘여수 웅천지구 46층 건물’ 행정소송, 여수시 패소
5
노랑풍선, 여행객귀중품 도난사건 부실 대응 ‘논란’
6
여수 시민사회단체,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 손 놓고 있는 민주당 강력 비판
7
코인즈, 율촌산단에 70억 규모 공장 증설
8
여수시 주민자치박람회 26~27일 개최
9
남해화학 사내하청 해고노동자 29명 복직
10
거세지는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 촉구…유족 “민주당, 뒷짐만 지고 관망만” 분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라남도 여수시 소호로 514, 4층(소호동)   |  대표전화 : 061)654-8776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전남아00326  |  등록일자 2019. 1. 9.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전남 다00249   |  등록연월일 : 2007. 10. 15  |  간별 : 주간
발행·편집인 : 마재일  |  인쇄인 : 강정권 ㈜남도프린테크  |  청소년보호 책임자 : 마재일
Copyright © 2011 동부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dbltv.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