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매일
뉴스정치ㆍ행정
여수, 1000억 원대 지역관광거점도시 첫 관문 통과도내 목포와 공동 서면심사 통과…전국 지자체 9곳과 경합
5년간 국비·지방비 총 1000억 지원…지역 역량 결집 절실
마재일 기자  |  killout1339@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2.31  18:23:5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지난 5월 여수신항에 입항한 초대형 크루즈 ‘마제스틱 프린세스 호’. (사진=여수시 제공)

여수시가 전국 기초자치단체 중 4곳을 선정하는 지역관광거점도시 육성사업 공모에서 전남에서 목포시와 함께 첫 관문인 서면심사를 통과해 최종 선정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국비 500억 원 포함 총 1000억 원대의 예산이 지원되는 국내 첫 ‘관광거점도시’ 지정을 위한 지자체 간 경쟁이 치열한 상황이다. 특정 구역이 아닌 도시 전체의 관광 인프라 구축에 국가가 대규모 예산을 투입하는 것은 전례가 드문 만큼 여수뿐 아니라 다른 신청 도시들도 사활을 걸고 있다.

정부는 현재 국제관광도시 1곳과 지역관광거점도시 4곳을 선정하는 공모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국제관광도시는 서울과 제주를 제외한 인천·대전·광주·대구·울산·부산 등 6개 광역시, 지역관광거점도시는 경기·강원·충북·충남·경북·경남·전북·전남 등 8개 광역도에서 추천한 3개 기초지자체가 대상이다. 전남에서는 여수, 순천, 목포가 참여했다.

지난 17일 1차 서면심사 결과 전남 여수·목포를 비롯해 강원 강릉, 충남 보령, 충북 청주, 경남 통영, 경북 경주·안동 등 전국 9개 도시가 1차 전문가 평가를 통과했다.

2차 현장 심사는 내년 1월 2일부터 16일까지 진행되며, 문체부는 같은 달 21일 최종 심사를 거쳐 대상도시를 확정할 계획이다. 평가 기준은 정책 부합성, 도시 역할과 잠재력, 기본구상 우수성, 실현 가능성 및 추진 의지, 관광산업발전 기여도, 연계 및 협력 가능성 등 6개 항목이다.

지역관광거점도시는 서울과 제주에 집중되고 있는 외국인 관광객을 지방으로 유치하기 위해 전국에서 단 4곳만 선정하기 때문에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지역관광거점도시로 선정되면 내년부터 오는 2024년까지 5년간 국비 500억 원과 지방비 500억 원 등 총 1000억 원이 투입된다. △관광브랜드 전략 수립 △지역특화 관광자원 콘텐츠 개발 △도시 접근성과 수용태세 개선 △홍보·마케팅 등을 종합적으로 지원받을 수 있다.

   
▲ 여수항 모습. (사진=동부매일신문)

특히 여수가 세계적인 관광 도시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지역관광거점도시 선정이라는 관문을 반드시 통과해야 한다는 점에서 결과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여수는 남해안의 대표적인 해양관광도시답게 문체부가 제시한 1차 서류심사에서 △관광수용력(숙박시설 등) △접근성(공항·철도·도로 등) △관광자원 경쟁력(문화재·문화관광축제 등) 등 기본적인 도시 여건과 경쟁력, 발전 가능성 등을 인정받았다.

특히 2015년 이래 5년 연속 1300만 관광객 돌파라는 새역사를 쓰며 해양관광도시로서의 명성을 이어가고 있는 여수시는 미래에셋이 2024년까지 총사업비 1조 3850억 원을 들여 경도 해양관광단지 개발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와 함께 내년 2월 여수-고흥을 잇는 11개의 연륙·연도교가 개통하면 본격적인 섬 관광의 시대가 열릴 것으로 예상한다. 시는 문체부가 2년마다 진행하는 ‘2019 지역관광발전지수 동향 분석’에서 전국 기초지자체 중 2위를 차지하며 1등급 지역으로 뽑히기도 했다.

권오봉 여수시장은 31일 새해 구상을 밝히면서 여수만의 차별화된 문화관광콘텐츠를 확충하고, 시민을 배려하는 지속 가능한 관광정책을 펼치겠다고 강조했다. 권 시장은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8) 유치와 박람회장 내 대형컨벤션센터 건립, 청소년해양교육원·해양기상과학관 건립 등 관광 인프라 사업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목포시의 경우 풍부한 근대역사문화자원과 다도해 섬과 바다를 가진 해양 자연경관, 문학·예술인을 배출한 예향의 도시, 해양레포츠 인프라 극대화 등 다양한 도시 매력을 내세우며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특히 박지원 국회의원과 긴밀하게 공조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여수시가 공항을 끼고 있고 크루즈 전용부두를 갖추는 등 경쟁력이 충분하지만, 각 지자체가 사활을 건 경쟁을 벌일 것으로 예상되는만큼 치밀한 전략 수립과 대비가 필요한 상황이다. 특히 여수시가 최근 정부의 문화도시 지정에 실패한 만큼 지역관광거점도시 선정을 위한 지역사회의 역량 결집이 어느 때보다 요구되고 있다.

< 저작권자 © 동부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마재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라남도 여수시 소호로 514, 4층(소호동)   |  대표전화 : 061)654-8776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전남아00326  |  등록일자 2019. 1. 9.  |  발행·편집인 : 마재일  |  청소년보호 책임자 : 마재일
Copyright © 2011 동부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dbltv.com